현대인들은 다양한 방면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현대생활이 복잡해질수록 스트레스를 받는 방법도 복잡해 지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 스트레스를 풀어줄수 있는 방법은 복잡해지는 생활처럼 그렇게 많지 않아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술을 택하게 되지요.

술을 마시게 되면 일시적으로는 안좋은 기분을 잊게 해주고

사람들은 그 일시적인 기분을 유지시키기 위해 술을 마시고 또 마시게 됩니다.

 

 

하지만 술을 과도히 많게 혹은 장기간에 마셔주면

스트레스는 더욱 심해질수 있다고 합니다.

음주가 우리 몸에 혹은 정신적으로 끼치는 영향을 알아보도록 할게요.

 

술을 장기간 먹게되면 근육의 약화와 마비가 온다고 합니다.

그중 골격근이 약해지게 되면 심근경색이나 고혈압, 부정맥, 뇌졸증등의

질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같은 이유로는 음주로 인한 영양실조와

주요단백질인 마이오들로빈의 파괴에 의한 때문이라고 하네요.

 

 

또한 한국인의 경우 위염과 위궤양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 타일로리

에 걸리 확률이 높은 편인데 과음을 하면

위장의 손상이 빨리오고 음주는 필수아미노산이나 지방산 비타민등의 흡수를

억제, 저하시키므로 과음과 장기간의 음주를 피해야 한다고 하네요.

 

흔히들 술을 적게 먹으면 약이 된다고 하는데 소량의 술을 마실경우

중추, 말초신경이 흥분되어 위산분비가 촉진되고

도마민이 분비되어 기분이 좋아지게 된다고 합니다.

그러한 이유로 적당량의 소량의 술은 기분이 좋아지게 되어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요건이 되지요. 하지만 장기간, 다량의 술은 죄세포를 파괴, 뇌기능을 저하시키는

요인이 됩니다. 마셔라 부어라 식의 술마시는 분위기 보다는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모여 적당량의 술과 많은 대화로

분위기를 이끌어 나간다면 어쩌면 술은 좋은 약이 될수도 있을듯 하네요.

 

많은양의 술은 백해무익.

뇌기능 손상, 근육손실, 위장기능 파괴이외에

가도한 음주는 남성호르몬이 줄어들고 남성성기의 근육약화로

발기부전을 유발할수도 있다고 하니

끊지 못할 술이라면 적당량과 주기를 주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합시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