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되면 괜시리 힘이 없어지고 햇볕이라도 많이 쬐거나

야외에서 체력을 많이 소모하면 어지럽기도 하고

이러한 때에 우리는 보통 더위를 먹었나? 라고 말들을 하게 되지요.

이렇게 우리가 흔히 더위를 먹었다고 할땨에 걸리는 질환은

일사병과 열사병이 있습니다.

이름도 비슷하고 사실 어떤 차이가 있는지 잘몰라 더위먹었다로

대신표현하는 일사병과 열사병..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볼께요.

 

 

일사병은 더운 공기와 태양 직사광선을 오래 받아

우리 몸이 뜨거워 지게 되면 갑자기 뜨거워진 체온은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이럴때 주로 몸에 힘이 없이 무기력하고 머리가 어지러운 현기증이 일어나거나

머리가 아픈 두통등을 동반합니다.

이때에는 서늘한곳에 누운후 옷을 느슨하게 하거나

수분섭취로 물이나 이옴음료 등을 마셔주는 응급처치로

자연스레 회복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일사병의 경우 체온의 변화가 크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일사병과는 달리 더위를 먹게 되지만 무서운 것은 열사병이라고 합니다.

열사병의 경우 신체에서늬 열발산이 원할이 이루어 지지 않아 고체온 상태가

지속되며 생기는 증상인데 일사병의 경우 햇볕을 쐬거나 하여 걸리는 경우이지만

열사병의 경우 더운곳에서의 노동, 혹은 운동등을 통하여 이루어 지기 때문에

햇빛을 보지 않더라도 걸릴수가 있는 병이구요.

일사병을 방치하게 되면 열사병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열사병이 무서운 이유는 뇌 시상하부에 체온조절을 하는 중추신경이 마비되는 증상

이기대문에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한다고 하네요.

높은 체온에 신체조직이 파괴되고 사망에 이를수도 있다고 합니다.

 

 

열사병에 걸렸을 때의 응급처치 방법으로는 역시 그늘의 서늘한 곳으로 환자를 옮기고 찬수건으로 몸을 마사지 하면거 수분을 보충해 주는데 또한 체온을 내리는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옷을 벗겨 피부에 분무기로 35도씨 정도의 물을 뿌려주면 좋다고 하네요.

또한 의식이 없거나 심한경우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 진찰을 받게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열사병의 경우 특히나 심신허약자, 노인, 심장병이나 당뇨병 질환자에게 안좋다고 합니다.

폭염이 내리쬐는 한여름의 대낮에는 이런 노약자 분들은 외출을 자제하셔야 합니다.

노년층의 경우 땀샘기능이 약화되어 땀 배출능력이 적기 때문에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또한 과음은 몸의 수분배출을 유도하여 탈수 증상이

일어날수 잇다고 하니 뜨거운 여름 대낮에 음주도 피하셔야 하구요^^ 

 

 

저작자 표시
신고